朴대통령 “北, 더이상 주저말고 대화 응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북한은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대화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년기자회견 연설을 통해 “이산가족문제는 생존해 계신 분들의 연세를 고려할 때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문제로 이번 설을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북한이 열린 마음으로 응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부터 북한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민족 동질성 회복 작업 등에 남북한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여 함께 통일의 문을 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광복절 70주년을 기념하는 여러 가지 공동 행사를 남북이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면서 “정부는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통일의 기반구축을 위해 민간차원의 지원과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대화와 협력의 통로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정부는 한미동맹을 굳건히 유지하면서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내실화하고,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는 일본과의 새로운 관계를 모색하면서 한·러 관계의 안정적 발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바탕으로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의 선순환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는 남과 북이 함께 평화롭고 자유로이 왕래하고, 유라시아와 더 넓은 세상을 향해 나아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하기 위한 조건을 묻는 질문에 “남북정상회담도 도움 된다면 할 수 있다. 그걸 하는 데 있어서 전제조건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대화로 문제들이 해결되기 위해서는 열린 마음으로, 진정성 있는 자세는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예를 들어 비핵화 같은 거, 전제조건은 아니지만 이게 해결 안 되면 평화통일을 얘기할 수 없다. 다자협의 등을 통해서 대화로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5·24 조치 해제 가능성에 대해선 “5·24 조치는 남북 교류협력을 중단시키기 위한 조치가 아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해 보상이라는, 그런 잘못된 관행을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차원에서 유지된 조치”라며 “이 문제도 당국자가 만나서 얘기를 나눠야 접점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