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대화 제의 거부, 참으로 유감”

정부는 14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에 대해 “교활한 술책”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 “북한이 우리 정부의 대화제의를 거부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밤 청와대에서 ‘북 조평통 대변인 언급 관련 정부 입장’이라는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주 수석의 심야 긴급 입장 발표는 박 대통령의 직접 지시에 따른 것으로, 박 대통령이 대화제의에 대한 북한의 거부와 비난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북한의 입장이 나온 직후 회의를 열어 유관 부처와 함께 논의를 벌인 끝에 이 같은 결론을 내린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앞서 통일부 당국자는 조평통의 입장 발표 직후 “조평통이 ‘대화 여부는 우리 측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한 내용 등을 볼 때 북한이 사실상 대화제의를 거부했다고 너무 단정적으로 볼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주 수석은 개성공단 사태에 대해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인들은 남북 간의 합의를 믿고 공단운영에 참여한 것인데, 인원과 물자의 공단 출입을 일방적으로 차단함으로 인해 입주기업들이 받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더욱이 식자재 반입마저도 금지하는 것은 인도적 입장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북한 당국은 공단 근무자들의 고통을 해결할 수 있는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대남기구인 조평통 대변인을 내세워 우리 측의 대화 제의를 “여론 오도용 술책”이라고 규정, “북침핵전쟁 연습과 동족대결모략책동에 매달려온 자들이 사죄나 책임에 대한 말 한마디 없이 대화를 운운한 것은 너무도 철면피한 행위”라며 사실상 대화 제의를 거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