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남북관계 발전 의지 행동 보여야”

박근혜 대통령은 6일 북한 김정은의 신년사와 관련, “현 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진정성과 실천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올해 첫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북한이 신년사에서 남북 대화와 교류에 진전된 뜻을 밝힌 것은 다행이지만 과거에도 남북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하지 못하고 우여곡절이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조속히 남북간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나와서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통일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실질적으로 협의해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정부도 올해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주년을 맞아 분단의 아픔을 극복하고 한반도 통일시대를 열기 위한 기초작업을 잘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