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국민 굶는데 核무기 집중하면 자멸”

박근혜 대통령은 8일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계룡대에서 진행된 장교합동임관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을 튼튼한 안보와 부강한 나라로 만드는데 모든 노력을 다 바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핵 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강행하고, 정전협정을 백지화하겠다며 위협하고 있다”며 “이 같은 도전과 위기를 어떻게 슬기롭게 대처하느냐에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에 “국가가 아무리 강한 무기가 있고 아무리 핵무기가 발전해도 무기만으로는 나라를 지킬 수 없다”면서 “국민은 굶주리는데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한다면, 그 어떤 나라도 결국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북한이 변화의 길로 나선다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적극 가동해서 남과 북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기반과 조국 통일의 길을 탄탄히 닦아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방국들과의 협력 강화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자유와 번영을 누리는 배경에는 한미동맹을 비롯한 굳건한 안보의 뒷받침이 있었다”면서 “새 정부에서는 우방들과의 국방협력을 적극 강화하고 자주국방 역량을 더욱 강화해 포괄적인 국가안보 역량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