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주민 인권 개선, 한반도 평화통일에 기여”

박근혜 대통령은 9일 “북한 주민들이 인권을 유린당하지 않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국제사법계에서 기여해주신다면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송상현 국제형사재판소(ICC) 소장 등 대법원이 개최한 ‘2014 국제법률심포지엄’에 참석한 국내외 주요 인사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면서 “이제 우리 남은 과제인 북한 주민의 인권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저와 대한민국 정부도 여러분께서 크게 활동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도 식민지배와 전쟁이라는 시련을 겪었고 지금도 지속적인 군사적 긴장상태에 놓여있지만 그 속에서도 국민의 자유와 행복,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성취를 위해 치열한 노력을 펼쳐왔다”면서 “그 결과 정치와 경제발전, 높은 수준의 인권성취를 단기간에 이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그 소중한 경험을 제3세계를 비롯한 세계 각국과 적극 공유하고 국제적인 법치주의 실현과 인권보장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