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주민 삶의 질 향상 위해 지원할 것”

박근혜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은 추가도발보다 개혁과 개방으로 주민들이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며 “북한이 핵개발을 비롯한 도발을 강행하는 것은 세계와 유엔이 추구하는 인류평화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0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한반도 통일 관련 “평화통일을 이룬 한반도는 핵무기가 없고 인권이 보장되는 번영된 민주국가가 될 것”이라면서 “70년 전 유엔 창설자들이 꿈꾸었던 평화와 인간존엄의 이상이 한반도에서 통일로 완성될 수 있도록 유엔과 모든 평화 애호국들이 함께 노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문제와 관련해선 “북핵은 국제 핵비확산 체제의 보존과 인류가 바라는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나가기 위해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며 “지난 7월 이란 핵협상이 최종 타결됐는데 이제 마지막 남은 비확산 과제는 북핵 문제”라고 말했다.

또 그는 “최근에도 북한은 유엔안보리 결의에 반하는 추가도발을 공언한 바 있다”면서 “이는 어렵게 형성된 남북대화 분위기를 해칠 뿐 아니라 6자회담 당사국들의 비핵화 대화재개 노력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과감하게 핵을 포기하고 개방과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이 경제를 개발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관계 관련 그는 “(남북한 협력) 선순환의 동력은 8.25 합의를 잘 이행해 나가면서 화해와 협력을 위한 구체적 조치를 실천해 나가는 데 있다”면서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문제가 정치·군사적 이유로 더 이상 외면되어선 안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