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정찰 강화로 국민 불안 커져…대비책 강구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7일 파주와 백령도에 이어 주민 신고로 최근 강원도 삼척 야산에서 추가로 북한제 추정 무인기가 발견됨에 따라 관련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이 미사일을 계속 발사하고 있고 정찰을 강화하는 것을 심각하게 봐야 한다”며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도발도 즉각 차단, 격퇴할 수 있는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추가 핵실험 가능성 예고,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에 대한 포격과 북한 것으로 추정이 되는 무인비행체들의 발견으로 많은 국민과 특히 휴전선 인근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특히 북한제 추정 무인기가 우리나라를 전방위로 정찰한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 군 당국이 관련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던 것은 방공망, 지상 정찰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루속히 대비책을 강구해 주요 시설 부근의 경계 강화와 안보태세 유지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관계 (부처) 수석은 국방부와 면밀한 검토를 해 이른 시일 내에 보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잇따른 북한의 도발과 관련, “얼마 전에 남북한이 합의한 비방과 도발 중지에 대해 벌써 약속을 깨고 있는 것은 내부의 불안을 막아보려는 수단일 수도 있다”며 “그래서 더더욱 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인프라 구축, 남북 주민 간 동질성 회복을 위한 노력들을 계속 추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이 땅에 평화와 통일 기반을 구축하는 일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