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수소탄 실험 관련 NSC 주재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후 1시 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과 관련된 대책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북한이 수소탄 실험을 한 것에 대해 오전 12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회의를 개최해 상황을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한 것에 이어 오후 1시 30분에는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전체회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후 12시 30분(북한시간 12시)조선중앙방송 특별 중대 보도를 통해 “조선노동당의 전략적 결심에 따라 2016년 1월 6일 10시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실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조선중앙방송은 “지난해 12월 15일 김정은이 수소탄 실험 명령을 하달했고, 2016년 1월 3일 최종 명령서에 서명했다”며 이번 실험은 김정은의 지시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