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변화 없는 남북 합의, 일시적 이벤트일 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역사가 우리에게 분명하게 알려주는 사실은 북한 정권의 인식과 태도에 근본적 변화가 없는 한 어떤 만남과 합의도 일시적인 이벤트에 그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북한 정권의 핵 포기와 도발 억제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회장단과의 오찬 자리에서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지 못하는 도발과 보상의 악순환 고리를 이번에야말로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이 7·4 남북공동성명 44주년이 되는 날임을 강조, “7·4 남북공동성명은 남북이 휴전 이후 처음으로 평화적인 대화를 갖고 통일의 대원칙을 함께 마련했던 상징적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당시 남북은 자주, 평화통일, 민족대단결이라는 3원칙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7개 사항에 합의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그러한 약속들이 잘 지켜졌다면 오늘날 한반도가 훨씬 평화롭고 자유스러울 수 있을 텐데 그렇지 못한 지금의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변화를 기다리며 평화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지만, 북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우리와 국제사회가 어느 때보다 단단하게 결속해 제재와 압박을 펼치고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이나 술책에도 흔들리지 않고 북한의 핵 포기와 평화통일 기반 구축에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자유총연맹이 통일선봉대 100만인 양성 활동을 펼치는 등 통일세대 육성에 나선 것과 관련 “이런 활동이 통일의 주춧돌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젊은 세대에게 올바른 국가관과 가치관을 가르치고 통일의 열망과 비전을 심어주는 일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발전을 이끌어 온 산업화 세대, 민주화 세대에 이어 다음 세대들은 통일세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의적인 활동을 많이 추진해 주시기를 바란다”면서 “우리나라가 안보·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통일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