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돌발사태 배제 못해…철저 대비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장성택 처형 이후 한반도 정세와 관련 “북한 정세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하며 무모한 도발과 같은 돌발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 같은 현 상황의 엄중함과 예측 불가능성을 감안할 때 범국가적 차원에서 민관군이 함께 항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은 “(김장수) 안보실장을 중심으로 관련동향을 예의주시하고 모든 상황에 대비하기 바란다”면서 “군경은 다양한 유형의 돌발에 대비하고 특히 서해5도를 비롯한 북한과 인접한 지역의 감시 등 안보태세를 강화하고 치안유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한다”면서 “모든 공직자는 당분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여러 상황에 대비해 추후 소홀함이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불투명한 상황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도 뜻을 하나로 모아주시고 특히 정치권에서도 국민의 안위와 안보에 대한 관심과 통합의 자세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