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도발 대비해 철저한 경계태세 유지할 것”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북한군이 전날 오후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유도탄 고속함 인근에 포격 2발을 가한 것과 관련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로 우리 국민 모두가 슬픔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저지른 데 대해 매우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이런 때일수록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와 한·미 동맹 차원의 협력체제를 긴밀히 유지하고 중국 등 관련국과 국제사회와도 대북공조 노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우리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서북도서 지역주민을 포함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데 최우선의 노력을 다함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외교·통일·국방장관이 참관했으며 전날 전격 경질된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대신 국가안보실 1차장, 국정원 1차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