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도발에 협상·지원하는 악순환 끊어야”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북한이) 위협과 도발을 하면 또 협상을 하고 지원을 하고, 위협과 도발이 있으면 또 협상과 지원하는 그런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피터 뤼스홀트 한센 덴마크 대사, 루이스 아리아스 로메스 스페인 대사, 데이빗 채터슨 캐나다 대사 등 주한 외교사절단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 “최근 북한이 도발과 위협으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경고의 메시지로 비판하면서 우리의 대북정책을 지지해 주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국제사회에서 한 목소리를 일관되게 내면서 그런 메시지를 전할 때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나서느냐, 아니면 국제사회에서 고립으로 가느냐를 선택할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많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한센 덴마크 대사는 “대통령께서는 지금 탁월하게 북한 문제를 다루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