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과 대화할 것…신뢰프로세스 가동돼야”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한반도 안보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회 외교통일위·국방위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만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북한과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북한의 도발 중단과 핵무기 포기 등 ‘올바른 선택’을 요구해 온 박 대통령이 대화를 제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는 반드시 가동돼야 한다. 상황이 어렵더라도 ‘프로세스’이므로 항상 진행되는 것”이라며 “북한과 대화의 일환으로 오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성명을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류 장관은 이날 오후 발표한 ‘통일부 장관 긴급성명’에서 “개성공단 정상화는 대화를 통해 해결돼야 한다”며 “북측이 제기하는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북한 당국은 대화의 장으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최근 대북지원 민간단체가 북한에 결핵약을 지원한 점을 언급하면서 “결핵 관련 의약품이 보내진 것처럼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 대응한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무엇을 해서가 아니라 북한 스스로 핵을 개발하고 미사일을 쏘고 개성공단도 어렵게 만든 것은 아주 잘못된 일”이라며 “북한이 그렇게 하면 할수록 국제사회로부터 더 큰 비판을 받을 것이고 문제해결도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도발→보상’이 반복되는 비정상적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머리 위에 핵을 이고 살 수는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하면서 “김장수 안보실장을 중심으로 정부는 차분하면서도 열심히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만찬에서 군 장성 출신인 황진하·김성찬 의원 등은 “현 상황을 감안해 2015년으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연기하고 한미연합사를 해체해서는 안 된다”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그 문제는 전문가들이 세 단계에 거쳐 확인·점검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사이버테러 위협과 관련해 정부 내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일부 의원의 건의에 박 대통령은 “부처를 또 만들려면 시간이 걸리지만 컨트롤타워는 필요하다”고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에는 외통·국방위원장을 제외한 두 상임위 여당 의원들과 함께 허태열 비서실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이정현 정무수석,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등이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