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送’ 탈북청소년 생명·안전 보장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3일 라오스에서 추방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탈북청소년 9명과 관련 “정말 안타깝고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인간은 태어나면서 자유를 향유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다. 그 권리를 박탈하고 인권을 유린하는 행동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일은 탈북 북송 청소년들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되고 부당한 처벌을 받지 않는 것”이라면서 “만약 이들의 안위가 보장되지 않으면 북한은 국제사회의 비난과 인권에 대한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남북 간, 한국과 라오스 간 외교이슈로 좁게 볼 게 아니라 탈북민의 인권문제라는 세계적 이슈로 보고, 국제사회 특히 난민관련 국제기구를 통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탈북민들의 안위에 영향을 주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는 물론이고 이에 도움을 주는 모든 분들이 책임감을 갖고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라오스를 비롯한 제3국을 통한 주요 탈북루트가 훼손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 대책을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