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오바마 통화…’미중정상회담’ 결과 설명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7일 전화통화를 통해 한반도 안보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통화는 북아일랜드에서 열리는 G8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비행기로 이동 중이던 오바마 대통령이 먼저 걸어 이뤄졌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오전 11시부터 20분간 오바마 대통령의 전화를 받고 지난 7, 8일 개최된 미중 정상회담의 결과를 청취하고 북한 문제와 관련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미중 정상회담 때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동북아지역 안보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중국 측도 적극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중국의 의지를 표명하고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용인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대화를 통한 북핵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및 성과를 다시 한 번 평가하고, 북한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따라 한미 양국은 최근 이뤄진 미중 정상회담은 물론 남북 당국회담 무산과 북한의 북미 고위급 회담 제안 등 최근 한반도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대화 제안에 대한 미국 정부의 ‘북한의 말보다는 비핵화 준수 행동 강조’ 입장에 대해서도 설명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