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북핵 관련 여야 긴급회의 제안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북핵 문제와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 여야 긴급회의를 제안했다.


박 당선인은 6일 “북핵문제와 한반도 안보상황에 대해 여야가 함께하는 긴급회의를 제안한다”며 “양당의 당대표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 양당의 간사, 대통령직 인수위 외교국방통일분과 간사와 인수위원이 모여 북핵 현안을 상의하는 자리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고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이어 “지금 북한 핵실험 위협으로 인해 한반도 안보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야가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모일 수 있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야당과의 사전 협의에 대해 “야당에는 지금 진영 부위원장과 함께 말씀드릴 예정”이라며 “정부 측 참여 여부나 구체적인 회의 진행방법, 추가적인 참석 인원에 대해서는 협의과정에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새 정부의 명칭을 ‘박근혜 정부’로 결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