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北 3차 핵실험 계획 당장 중단해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4일 “북한이 제3차 핵실험 계획을 당장 중단하기를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인수위원회 외교국방통일분과의 북핵관련 긴급 현안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북한이 공공연하게 핵실험 도발 위협을 밝히고 있는 데 대해 많은 걱정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북한은 이런 도발로 인해 어떤 것도 얻을 것 없다는 인식을 해야 한다”면서 “오히려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만 직면하게 될 것이란 점을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당선인은 북한에 “모든 안보리 결의를 지키고 도발을 중지하는 것만이 미래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평화와 발전으로 나갈 수 있는 출발점이 된다는 것을 확실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외교국방통일분과에는 “정권 교체기의 북한의 도발위협에 국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긴밀하게 협의하고 대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