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北, 핵으로 어떤 것도 얻을 수 없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7일 “북한이 잘못된 선택을 한다면 새 정부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 간 신뢰를 갖추고 지속 가능한 평화를 이루는 진정어린 노력을 저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 문희상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대표와의 긴급 3자 안보회동에서 “북한이 무모한 행동을 하기 전에 여야가 한목소리로 즉각 중단과 올바른 선택을 강력히 촉구할 때”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북한은 핵을 가지고 어떤 것도 얻을 수 없다”며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핵실험을 강행하게 된다면 6자회담 당사국은 물론 유엔 국제사회로부터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고 북한은 더욱 고립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정권교체기에 있는데 이런 때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최대한 이런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서 최대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강한 억지력으로 안보에 한 치의 오차 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희상 비대위원장과 황우여 대표도 안보와 직결된 북핵 문제에 대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을 확인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처음부터 끝까지 더도 덜도 없이 생각이 똑같다”고 동의한 뒤 “북핵 위기에 대응하는 모습이,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고 셋이 만나서 한반도 문제의 의견을 나누는 것이 소중하다”고 초당적 대응 필요성에 공감했다.


문 위원장은 이어 “안보는 여야가 일치한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하는 좋은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황 대표도 “핵실험은 종래와 다른 의미가 있어 동북아 정세와 평화,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위중할 수 있어 충분히 논의한 끝에 실효적인 조치를 강구해 나가야 한다”며 “설을 앞두고 보다 열심히 해서 국민이 편안한 설을 맞도록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