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北 핵실험 ‘얻을 것 없다’ 인식하게 해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4일 “북한이 핵실험이란 잘못된 행동을 하면 절대로 얻을 것이 없다는 인식을 분명히 하게 해야 한다. 잘못된 행동을 책임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 등 미국 스탠퍼드대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이 무모한 행동을 하지 않도록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당선인은 “새 정부 대북정책의 핵심은 강한 안보와 억지력을 토대로 북한과 꾸준히 신뢰를 구축해 관계를 개선하고 지속 가능한 평화를 이뤄나가는 것”이라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함으로써 핵이나 미사일 개발이 아닌 민생 문제에 집중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얼마든지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고 우리도 그런 생각이 있는데 사태를 악화시켜 제자리로 돌려놓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공언한 점 등을 근거로 수주일 내 3차 핵실험을 강행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그는 “박 당선인이 대통령이 된 직후에 곧바로 한국이 안보위기에 직면하겠지만 박 당선인은 잘 대처할 수 있고 능히 감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