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北 핵실험, 스스로 무너지는 길 자초”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해 “아무리 많은 핵실험으로 핵 능력을 높인다 해도 국제사회에서 외톨이가 되고 국민들을 궁핍하게 만들고, 그것으로 국력을 소모하게 되면 결국 스스로 무너지는 길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삼청동 인수위원회에서 외교국방통일분과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어제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핵실험을 강행한 것은 한반도에서 신뢰와 평화를 만들어내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전적으로 보여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앞으로 핵보유국을 주장하면서 비핵화 협상이 아니라 군축 협상을 하겠다고 할지 모르겠지만, 그것은 오판이 될 것”이라면서 “구 소련이 핵무기가 없어서 무너진 게 아님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3차 핵실험이 아니라 4차, 5차 핵실험을 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으로 북한의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당선인은 또 “도발에는 반드시 그만한 대가를 치르게 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고자 한다면 확실한 기회와 지원이 따를 것이란 신뢰를 만드는 것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철학”이라면서 “(핵실험)상황도 가정한 신뢰프로세스에 큰 변화는 없지만 북한이 찬물을 끼얹고, 어깃장을 놓을 때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추가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떠한 위협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적극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국방태세 확립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안보분야 공약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당선인은 관련국 간의 협력에 대해서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안보환경이 불확실함에 따라서 동북아 국가들과의 신뢰를 구축해나가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주요 국가의 양자관계 발전을 삼각협력과 동북아 다자협력, 유라시아 협력과 연동해 신뢰구축과 경제협력을 병행하는 방안을 모색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