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당선인 “北 핵개발, 절대 용납할 수 없어”

박근혜 당선인이 10일 북한의 핵개발에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당선인은 이날 통의동 집무실에서 중국 특사 장즈쥔(張志軍) 외교부 부부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북한의 핵개발은 국가의 안보 및 국민의 안위를 위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조윤선 대변인이 전했다.


박 당선인은 “북한의 추가적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면서도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포함, 대화와 협력의 창구를 열어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북한에 일관되고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책임있는 일원으로 같이 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양국의 새 정부가 핵문제 및 한반도 평화안전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장 부부장은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지역과 국제 문제에 대해 양국 간 조율을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며 “최근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남북 간 신뢰가 부족한 상황에서 박 당선인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남북관계가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한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에 표명한 경고에 대해 중국 정부는 반대하지 않는 입장”이라며 “더 이상의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장 부부장은 박 당선인의 방중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발전을 희망한다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총서기의 친서를 박 당선인에게 전달했다.


이에 박 당선인은 “편리한 시기에 중국 지도부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면서 “두 나라가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신뢰와 우호 협력관계를 더욱 심화·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