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文, 北미사일 도발 규탄…진보당 입장 안 밝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통합민주당 후보 측은 1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다. 그러나 이정희 통합진보당 후보는 현재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12일 현안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해치는 명백한 도발행위”라며 “정부는 6자회담 참가국, 유엔 안보리 이사국 등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북한을 강력히 제재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 1718호, 1874호를 위반한 만큼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일을 앞두고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한반도에서의 불안을 조장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도 있다”면서 “대한민국의 대선결과를 북한에 유리한 쪽으로 유도해 보겠다는 속셈도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반대여론을 무시하고 고립의 길로 접어드는 것은 남북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향후 북한은 국제사회 여론에 귀를 기울이고 남북관계에 위협이 될 어떤 행위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이 18대 대선을 꼭 1주일 앞둔 12일 장거리 미사일을 전격 발사하면서 이 문제가 대선정국에 어떤 파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문 두 후보 측은 외교·안보·대북 공약과 더불어 한반도 위기관리 능력이 주요 이슈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북한 로켓 발사에 따른 정치적 파장을 예의주시하며 대책 마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