昌 “북핵문제는 김정일에 지고 있다…MB 정권도 불안”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가 북한 미사일 사태와 관련한 한미 양국의 미온한 대응에 대해 연일 강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이 총재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당5역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전날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군사적 대응은 반대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이는 참으로 부적절한 발언일 뿐 아니라 매우 중대한 실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국방장관이 처음에는 요격하겠다고 말했다가 갑자기 말을 바꾸어 요격하지 않겠다고 한 것에 대해 마치 뒷북치듯이 군사적 대응에 반대한다고 말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국가원수이자 군 통수권자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 외에도 “미국 국방장관이나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은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해 온 입장을 뒤집는 것처럼 비춰질 수 있다”며 “이는 발사 후에 추진해야 할 유엔 안보리의 제재를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 총재는 또한 “북핵 문제에 관해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김정일에게 계속 밀리고 있다. 지고 있는 것”이라며 한미 양국의 북핵 전략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김정일의 의도는 북핵을 개발해서 핵탄두 운반수단까지 갖춘 다음 핵보유국으로 기정사실화하려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핵폐기를 할 의도가 있다는 전제하에 북한 달래기에 매달려왔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동안 북핵 협상에 있어 미국은 확고한 신념이나 지혜가 없었고, 이는 한국도 마찬가지”라며 “김대중 정권이나 노무현 정권 모두 이러한 미국의 실수와 오판을 도왔고, 이제 이명박 정권조차도 매우 불안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