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WMD개발장치 北에 밀수출 하려던 3명 체포

일본 경찰은 29일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전용 가능한 자기측정장치를 미얀마를 경유해 북한으로 몰래 수출하려 한 조총련계 무역업체 사장 등 3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나가와(神奈川)현 경찰은 도쿄도 신주쿠 소재 ‘동흥무역’ 사장인 북한 국적의 이경호(41)씨 등 3명을 외환 및 외국무역법 위반혐의(무허가수출미수)로 강제 연행했다.

가나가와현 경찰은 이 씨 등이 북한과 협력 관계가 있는 미얀마로 군사기술 확산을 시도했다는 의심을 갖고 배경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용의자들은 지난 1월 대량살상무기로 전용 우려 있는 자기측정장치를 요코하마 항에서 말레이시아를 경유해 미얀마로 수출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세 사람 모두 경찰 진술에서 대체로 혐의로 인정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이 씨는 베이징에 있는 북한 무역회사 ‘동신(東新)국제무역유한공사’(본사 홍콩)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신의 평양 사무소는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관여해온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의 경제산업성은 지적하고 있다.

자기측정장치는 미사일의 제어장치와 우라늄 농축 원심분리기에 사용되는 영구자석의 제조에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방위성은 5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의 미사일 개발을 위해 외부에서 자재·기술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