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자회담 참가할 필요없다”<北신문>

(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두환 기자=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일본의 영토팽창 정책을 비난하면서 일본이 6자회담에 참가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주조선은 이날 `일본의 영토팽창 책동에 각성을 높여야 한다’라는 논평을 통해 일본은 한반도와 중국, 러시아 등 주변 국가 영토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며 대결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미국에 추종하여 주변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일본은 6자회담에 참가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6자 회담은 명실공히 조ㆍ미 사이의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대화의 마당”이라며 “6자 회담의 성격과 목적으로 보아 일본은 여기에 참가할 아무런 명분도 없다”고 지적했다.

또 “자기의 상전으로 여기는 미국이 회담에 참가하면 됐지 그 하수인까지 회담에 참가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일본의 6자 회담 참가가 회담의 분위기를 파괴하고 나아가 상정된 문제의 해결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라는 것은 불보듯 뻔한 이치”라고 강조, 일본의 6자회담 배제 이유를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의 재침 위험성은 날이 갈수록 더욱 더 커지고 있고 그로하여 조선반도와 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은 커다란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며 “일본이 끝끝내 저들의 시대착오적인 해외팽창 야망에 들떠 인류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해 나선다면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에 대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