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자회담 진전시 한정적 對北지원 가능”

일본 정부는 재개되는 북핵 6자회담 결과에 따라 한정적인 대북(對北) 인도지원은 제공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외무성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16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진전을 전제로 “일본이 반드시 ‘제로 회답’으로 대응하는 것은 아니다”며 “인도적인 지원 정도는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14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대화가 진전돼 (대북지원) 부담금 장부가 돌더라도 납치문제에서 진전이 없으면 일본은 지원에 나설 생각이 없다”고 밝혔으나, 실제로는 일본 정부가 북한의 대응에 따라 한정적인 원조는 구상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모든 핵을 포기하고 기존의 핵계획을 폐기하기 위해 북한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할지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