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자회담 재개 가능성 커졌다”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일본 관방장관은 20일 북ㆍ미 당국자간 뉴욕 접촉에 대해 미국측으로부터 경과설명을 들었다고 밝히고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호소다 장관은 그렇게 보는 이유로 “핵확산방지를 강력히 주장하는 미국과 북한간의 오해와 이견이 작아지면 회담 재개 가능성은 커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도 미국측으로부터 경과설명을 받았다면서 “그것이 필요한 단계라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마치무라 외상은 이번 접촉은 “(양국간) 협상이 아니라 필요한 확인을 했다더라”면서 이렇게 말해 6자회담 재개 노력으로 평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북한이 6자회담 재개에 적극적인 입장으로 바뀔지 여부에 대해서는 “낙관해도 좋을지 알 수 없다”고만 말했다.

그는 또 남북차관급회담에 대해 “남북만으로 (핵문제 등의) 대화가 진전되느냐 하면 그렇지 않지만 한국이 노력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해 남북대화 진전에 일정한 정도의 이해를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