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자회담에 장애 조성..참가자격 없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일본이 대북에너지 지원에 불참하고 납치문제를 거론하면서 6자회담의 성사를 바라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고 회담에 참가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일본은 6자대화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금 일본은 여러 국제회의(6자회담과 북일관계정상화 실무그룹회의)의 기본 취지나 안건도 분별하지 못하고 앵무새 마냥 납치문제를 되뇌며 잔망스레 놀아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6자회담에서 조선반도 핵문제가 해결되면 무엇보다 지역의 맹주가 되려는 일본의 군국화 야망실현의 주요한 구실의 하나가 없어지는 것”이라며 “따라서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다해서라도 회담을 파탄시키려는 것이 일본의 본심”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회담의 성사를 진정 바라지 않는 나라가 회담 성원국으로 끼어있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며 “대세에 역행하는 일본은 평화와 안정을 위한 대화에 참가할 자격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통신은 “세계는 6자회담 진전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해 회담을 파탄으로 몰아 넣으려는 일본의 그릇된 처사에 비난과 조소를 보내고 있다”며 “일본은 대세에 밀려 고독해진 처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지금까지 인식을 공유해온 미국이 이를 무시하면 둘도 없는 2국간 관계가 깊은 상처를 남기게 된다’느니 ‘위협인식에서 차이가 생기면 일.미동맹은 위기에 직면한다’느니 뭐니 하면서 권모술수를 쓰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일본사회의 극우익 보수세력의 정치지반을 바탕으로 대조선 강경론으로 인기를 얻어 수상직에 오른 아베가 납치문제에서 양보하는 것은 정치적 죽음을 의미한다”며 “아베는 그에 빚을 지고 국제사회의 전반적 흐름에 역행하지 않으면 안되는 진퇴양난의 처지에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