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6자회담서 에너지 지원 언급 않기로

일본 정부는 4차 6자회담에서 대북(對北)에너지 지원은 일절 언급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일본은 3차 회담때 북한의 핵동결 등을 조건으로 에너지 지원에 참가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입장 변경은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이 가짜로 판명된데다 북한이 핵보유를 공식 선언하는 등 “1년전과는 상황이 달라졌다”(외무성 간부)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미국도 3차 회담에서 “핵폐기에 합의하고 핵을 공개.봉인한 시점에서 다른 참가국이 에너지를 지원하고 핵폐기 준비가 됐다고 미국이 판단하면 잠정적으로 안전을 보장한다”고 제안했으나 이번에는 기존 제안을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일본에 전해왔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전했다.

한국이 단독으로 북한에 전력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한 것도 일본 정부가 입장을 바꾸게 된 배경의 하나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일본이 구체적인 지원의사를 표명하지 않더라도 회담은 이뤄질 것”이라는게 일본 정부의 판단이라는 것.

이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는 핵과 납치문제를 해결해 국교를 정상화하고 싶다는 원칙적인 입장만 강조할 방침이다.

특히 납치문제는 기회를 보아 반드시 거론한다는 입장이다.

베이징(北京)의 일본 외교소식통은 전체회의에서 납치문제를 거론할 경우 북한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는 지적에 대해 “(화를 내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도 좋다. 결국 회의장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