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5자 수석대표 회의 추진

일본 정부는 북핵 6자협의 재개 전망이 불투명함에 따라 참가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5자 수석대표 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를 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4일 보도했다.

2차 핵실험 저지와 핵포기 설득을 위해 북한에 확실한 메시지를 전해줄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다음달 중순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외무장관 회의에 앞선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해 즉각적이고 무조건적으로 6자협의에 복귀해야한다는 점을 기본 방침으로 갖고 있지만 현 교착상태가 계속되면서 관계국간의 정책 조율에 공백이 생기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신문은 밝혔다.

이와 관련, 외무성의 한 간부는 “5개국만이라도 모여 압력을 가하는 자세를 만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5개국 외무장관 회의를 갖기위한 정지작업 성격의 수석대표 회의에 대해 중국 등이 난색을 보이고 있고, 북한의 반발 가능성도 커 한.미.일 3국간의 수석대표 회의에 그칠 공산도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3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서는 현시점에서 6자협의가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다. 6자 협의를 조기에 재개해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