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1월 대북 무역액 95% 격감

북한 핵실험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고강도 경제제재 조치로 일본의 11월 대(對)북한 무역액이 작년 같은 달에 비해 95% 줄어든 7천732만엔을 기록했다고 재무성이 28일 발표했다.

일본 정부가 북한의 지난 10월 핵실험 이후 북한산 상품의 전면 수입금지 조치를 취한데 이어 지난달 승용차와 가전제품, 참치 등 사치품에 대한 수출을 금지시켜 양국간 무역액이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수입액은 작년 동기대비 96% 감소한 4천374만엔을 기록했으며, 수출액은 3천358만엔으로 94%가 줄었다.

일본 정부가 10월 중순 수입 전면금지 조치를 취했음에도 약간의 수입이 이뤄진 것은 일본의 원재료를 가공한 북한 제품이 제3국을 경유해 수입될 경우 경제산업성이 일본산으로 간주, 수입을 승인하고 있기 때문으로, 무역통계상으로는 북한산으로 기록된다.

일본의 지난해 대북 무역액은 약 214억엔이었다. 수출이 68억8천만엔, 수입액은 145억4천만을 기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