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휴회는 `결렬’ 피하기 위한 차선책

일본 언론은 7일 제4차 북핵 6자회담 휴회가 결정되자 회담이 동력을 잃을 가능성을 우려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핵의 평화적 이용을 둘러싼 북.미간 대립이 끝까지 해소되지 않아 공동문건을 채택하지 못한 채 휴회하게 됐다면서 ‘결렬’을 피하기 위한 차선책으로 ‘휴회’가 선택됐다고 풀이했다.

‘결렬’이 아닌 ‘휴회’를 선택한 것은 어떻게든 합의를 모색하겠다는 회담 참가국의 의사를 반영한 것이지만 휴회중 본국으로 돌아간 대표단이 양보를 포함, 폭넓은 협상권한을 위임받지 못하면 회담이 재개되더라도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휴회기간을 되도록 짧게 잡은 것은 회담이 동력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휴회기간 미국내에서 공동문건 작성 실패에 대한 비판여론이 제기될 수 있고 일본도 우정민영화법을 둘러싼 중의원 해산 가능성이 있는 등 각국의 국내 사정이 회담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도 지난번 처럼 의장성명으로 회담성과를 정리하는 대신 구속력있는 공동문건 채택을 우선키로 한 것은 구속력없는 의장성명만으로는 ‘회담이 동력을 잃을 것’이라는 참가국의 위기감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핵의 평화적 이용’을 놓고 북한과 미국이 정면으로 맞서 있는 만큼 공동문건 작성의 열쇠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휴회기간은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이 김 위원장에 대한 설득을 시도하는 중요한 시간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5개국 사이에서는 휴회기간 중국측이 김 위원장의 측근으로 대미(對美)관계를 총괄하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사전절충을 벌여 김 위원장의 번의를 촉구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