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핵문제 해결없이 北-日 관계정상화 없다”

▲ 6자회담에서 환담하는 북-일 수석대표

미국을 방문중인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일본 외무성 부대신은 6일 미 정부측에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치, 북한 미사일과 핵 등 쟁점 현안들이 포괄적으로 해결되지 않는한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오자키 부대신은 미 고위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달 북일 회담을 통해 외교관계 정상화, 일본인 납치 문제, 안보관련 문제 해결을 위한 3개 실무그룹 발족에 합의한 것에 대해 설명하는 가운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교도 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진척과 유엔 개혁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조해 나가는데도 미 당국자들과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미기간에 니컬러스 번스 국무부 정무차관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필립 젤리코 국무부 자문관, 잭 크라우치 백악관 NSC(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등을 잇따라 면담했다.

특히 힐 차관보는 북한측의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 요구와 관련, “금융제재 문제는 6자회담과는 전혀 다른 법집행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6자회담과 연계시키려는 북측 입장을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그는 설명했다.

시오자키 부대신은 또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고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핵무기와 핵문제를 폐기토록 미일 양국이 노력한다는데 힐 차관보와 뜻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