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핵계획신고.불능화 동시 요구

일본 정부는 16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리는 북핵 6자회담 비핵화 실무회의에서 북한에 대해 핵계획의 완전 신고와 핵시설 불능화를 동시에 진행할 것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정부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현재 ‘초기단계조치’로서 북한 영변(寧邊)에서 진행하고 있는 핵시설 봉인작업을 완료하고 감시체제로 들어가는 단계에서 곧바로 ‘차기 단계 조치’인 핵시설 해체를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을 북측에 요구할 방침이다.

협상은 IAEA와 비핵화 실무회의 사이에 진행하는 것으로 일본측은 상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비핵화 실무회의 일본측 수석대표인 스다 아키오(須田明夫) 외무성 북핵담당 대사는 15일 선양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음단계 조치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관계국과 공통의 사고 방식을 취하고 싶다”고 말해 미국 등에 이런 입장을 수용하도록 설득해 나갈 방침임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