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반도 감시 정찰위성 발사 연기

일본이 10일 예정했던 한반도 감시 정찰위성의 발사를 연기한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발사 장소인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 상공의 기상악화 때문이다. 발사는 11일 이후 기상 상황을 고려해 재결정된다.

일본이 쏘아올릴 예정인 정찰위성인 ‘광학(光學) 2호기’는 북한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상황 전반을 감시하는 기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측은 연내 정찰위성 2기를 쏘아 올려 지금 운용중인 1호기 2기와 함께 4기 체제로 운용, 지상의 어떤 지점이라도 하루 1차례 감시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오는 2009년께 성능을 향상한 신형 정찰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보도했다.

해상도를 현재 직경 1m 크기를 관측할 수 있는 수준에서 40㎝ 크기로까지 끌어올리고 대상물을 다양한 각도에서 관측하는 자세제어능력을 대폭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상에서 위성을 제어하는 컴퓨터시스템을 개발하고 위성에서 보내는 신호를 화상으로 전환하는 능력을 강화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