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반도 감시 정찰위성 발사 성공

한반도 감시를 주요 임무로 하는 일본의 정찰위성이 11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는 이날 오후 1시35분 가고시마(鹿兒島)현의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정보수집위성(광학위성)을 H2A로켓 10호기로 쏘아 올려 무사히 궤도에 진입시켰다고 교도(共同)통신이 보도했다.

위성은 고도 400-600km 상공의 궤도를 선회하면서 고성능 디지털카메라와 망원렌즈로 지상을 감시하게 된다.

특히 지상의 1m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어 북한의 군사시설과 일본 주변의 자연재해 상황을 관측하게 된다.

일본은 이날 발사로 광학위성 2기와 전파를 사용해 지상을 감시하는 레이더위성 등 3기의 정찰 위성을 가동할 수 있게 됐다.

내년초 정찰위성 1기를 더 쏘아올려 모두 4기로 지상의 어느 지점이라도 하루 1차례 감시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출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오는 2009년께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신형 정찰위성을 발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상도를 현재 직경 1m 크기를 관측할 수 있는 수준에서 40㎝ 크기로까지 끌어올리고 대상물을 다양한 각도에서 관측하는 자세제어능력을 대폭 향상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상에서 위성을 제어하는 컴퓨터시스템을 개발하고 위성에서 보내는 신호를 화상으로 전환하는 능력을 강화할 방침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