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반도 감시위성 7월 발사

일본 정부는 한반도 감시용 정찰위성 1기를 7월에 추가로 발사할 계획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애초 올해안에 한반도 감시용 정찰위성 2기를 추가로 쏘아 올려 현재 운용중인 1호기 2기와 함께 4기 체제로 운용한다는 계획이었다.

광학위성과 레이더위성으로 구성되는 정찰위성은 2기 1조로 운영된다
그러나 2003년 12월 자체개발한 H2A로켓으로 2호기 발사를 시도했다 실패하는 바람에 발사가 미뤄졌다.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당시 3, 4호기를 탑재한 로켓이 궤도를 벗어나자 위성을 폭파했다.

이때 위성 2기를 한꺼번에 잃은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광학위성인 3호기를 먼저 발사한 후 내년 2월이나 3월께 레이더위성을 추가로 쏘아 올리기로 했다.

현재 운용중인 1호기는 이틀에 한번 지상을 촬영하고 있으나 2호기 2기가 가세해 4기체제가 되면 전세계 모든 지점의 촬영주기를 하루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일본은 1998년 북한이 장거리탄도미사일 대포동을 발사하자 독자적 정찰위성이 필요하다며 그 해말 각의에서 도입을 결정했다.

정찰위성은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광학위성과 야간, 우천시에도 전파로 화상정
보를 얻을 수 있는 레이더위성으로 구성된다.

일본 정부는 군사시설 감시와 재해상황 파악 등이 임무라고 밝히고 있으나 위성을 통해 수집된 정보는 보안을 이유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3, 4호기 발사와 병행해 해상도를 높인 차세대 위성을 개발, 1호기 2기를 대체할 개량형 광학위성을 2009년, 개량형 레이더 위성은 2011년에 각각 발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