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천안함 안보리 제기 지지”

일본 정부는 북한의 공격에 의한 천안함 침몰과 관련, 한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문제를 제기하는 경우 지지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히라노 히로후미(平野博文)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국제민관합동조사단의 천안함 침몰 원인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이런 의사를 표명했다.


일본 정부는 천안함 침몰 원인 조사발표와 관련,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총리 주재로 이날 낮 관계각료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해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뒤흔들었다”고 강력하게 비난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제재를 염두에 두고 한국.미국과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외상은 참의원 외교국방위원회에서 “일본에도 어떤 사태가 일어날지 모른다. 냉정하고 확실한 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기타자와 도시미(北澤俊美) 방위상은 “매우 충격적인 사건이다. 한국 측이 어떻게 대응하는가를 주시하겠다. 자위대도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향후 미국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도록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