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거주 북한공작원에 체포장 발부

일본 경찰이 24일 자국민 납치사건 혐의로 체포장을 발부받아 추적해온 전 조선총련 산하단체 간부인 신광수(76)씨와 함께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김길욱(79)씨에 대해 체포장을 발부받고 국제수배에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일본 경찰청 공안부는 지난 1980년 6월 발생했던 오사카시 중국식당 점원 하라 다다아키(실종당시 43세)의 주범을 신씨로, 종범을 김씨로 결론내렸으며 이날 체포장을 발부받았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일본과 한국간 범죄인 인도조약이 체결돼 있으나 한국 정부는 김씨의 인도에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향후 양국간 새로운 외교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신문은 때문에 일본 정부는 어디까지나 주범인 신씨의 신병인도 요구를 우선하고 김씨의 인도는 일단 유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김씨는 1985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을 때 중국식당 점원인 하라의 납치사실을 인정, 유죄판결을 받고 복역한 뒤 제주도에 살고 있으며 재혼해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신씨 등은 남파 공작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하라를 납치했다는 것이다.

앞서 신 용의자는 지난 2002년 귀국한 일본인 납치피해자 지무라 야스시(地村保志) 부부와 하스이케 가오루(蓮池薰) 부부의 납치 용의자로 일본 경찰에 의해 지목 돼 지난 2월 국제수배됐다.

신 용의자는 한국에서 간첩 혐의로 체포돼 사형판결을 받았으나 남북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지난 2000년 북한으로 인도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