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하토야마 총리, 다음달 방북 추진”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가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다음달 방북을 추진 중이라고 주간 아사히가 17일 발매된 최신호를 통해 보도했다.


이 주간지는 오자와 이치로 간사장과 가까운 한 민주당 간부를 인용해 “하토야마 총리가 현재 개회중인 임시국회가 끝난 직후인 12월 상순이나 중순께 방북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간부는 “당초 지난 10일 방북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이날 오전 한국 서해에서 남북 교전이 발생하면서 북한이 갑자기 방북 일정을 취소, 다시 시기를 조정 중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하토야마 총리의 방북 논의는 아시아 중시 외교를 표방한 일본 새 정부에 북한측이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간부는 “일본 정부가 북한의 개입 여부가 확실치 않아 ‘특정실종자’로 분류된 일본인을 ‘납치자’와 똑같은 수준으로 다루기로 방침을 정하자 북한 정부 소식통이 하토야마 총리의 방북 의사를 타전했으며, 이후 외교경로를 통해 북일 정상회담을 위한 교섭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하토야마 민주당 정권이 출범한 이후 조총련 등을 통해 관계 개선 의사를 타진했으나, 하토야마 정부는 그동안 “납치자 문제 해결이 전제되지 않는 한 대화는 없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나 하토야마 총리는 지난달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평양선언'(2002년 일본 고이즈미 당시 총리의 방북 때 합의한 수교 원칙)을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도 “납치, 핵, 미사일 등 모든 문제가 해결된 뒤라야 국교정상화 교섭에 들어간다는 입장은 아니다”며 북일관계 개선에 다소 유연한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