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표류 탈북자 “北 주민, 3대세습 혐오”

최근 일본으로 표류했다가 한국행을 택한 탈북자가 북한 정권의 `3대 세습’을 많은 주민이 혐오하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산케이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탈북자 가운데 한 명은 북한 주민의 반정부 활동을 김정일 정권이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며 “정권의 3대 세습을 주민 다수가 혐오하고 있지만 김정은으로의 권력 이양은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2∼3년간 북한의 정보통제가 극심해졌다”면서 “한국에 가보고 싶다고 말한 이웃 주민이 다음날 연행돼 사라진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 당국이 반정부 운동에 대한 극도의 경계감으로 주민통제의 최소 단위인 ‘인민반’을 통해 “사람들이 함부로 모이는 것을 엄금하고 있다. 이는 시위를 경계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렇듯 단속을 강화하는데도 최근 공공장소에 정권을 비방하는 전단이 나붙는 등 주민의 정권에 대한 감정이 극도로 악화돼 향후에도 김정일 정권을 비방하는 사건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