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탈북자 4명 한국 인도 방침

일본 정부는 소형 목선을 이용해 북한을 탈출, 2일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항구에 도착한 탈북 가족 4명의 한국행 희망을 들어주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들 탈북자에 대한 아오모리현 경찰 등 당국의 조사가 끝나는대로 외교 루트를 통해 신병 인도 시기와 방법을 놓고 한국 정부와 협의를 서둘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도쿄도에서 가진 가두 연설에서 “일본은 자유를 지키고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다.
인도상의 관점에서 대응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이 탈북자를 제3국에 이송한 것은 지난 2002년 5월 북한을 탈출한 가족 5명이 중국 선양(瀋陽)의 일본 총영사관에 진입한 뒤 필리핀을 경유해 한국에 가도록 한 사례 등이 있다.

이번 사안은 탈북자 지원 등을 규정한 일본의 북한인권법이 작년 6월 시행된 뒤 발생한 첫 사례여서 일본 정부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이들 탈북자 4명은 지금까지의 당국의 조사 결과 모두 ’공민증’으로 불리는 북한 신분증을 소지하고 있고, 탈북 동기에 대해 “북한에는 인권이 없기 때문에 한국에 가려고 했다”고 진술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자신들이 타고온 낡은 모터가 장착된 소형 목선에서 발견된 ’독약’에 대해서는 “북한 당국에 적발될 경우 마시고 죽으려고 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당국의 조사에서 이 약품은 공작원들이 소지하고 있는 극약과는 다른 것으로 파악됐다.

탈북자들은 50대 후반의 남성과 60대 전반의 여성 부부, 20대 후반과 30대의 아들 2명으로서 지난달 27일 북한의 청진을 출발해 당초 한국에 가려했으나 남북 해상경계가 엄중할 것으로 예상돼 일본 아오모리 남쪽의 니가타항으로 목적지를 변경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