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탈북자 ‘천안함 침몰은 北 공격’ 증언”

일본에 표류했다가 한국행을 택한 탈북자들이 작년 3월 발생한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공격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산케이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탈북자 9명 가운데 복수의 탈북자가 한국과 일본 공안당국의 조사에서 천안함 침몰과 관련 “북한의 공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이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인 김정은의 업적 만들기라는 인식을 보였다.


한일 양국의 탈북자에 대한 집단 면접 조사에서 자신을 백남운 전 최고인민회의 의장의 손자라고 밝힌 탈북자는 “천안함 침몰은 북한이 실행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의 황당무계한 보도는 볼 가치가 없다”고 비난했으며, 작년 11월의 연평도 포격에 대해서도 “북한에 명백한 잘못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판단을 한 근거로 남한의 뉴스와 방송을 들었다며 고기잡이를 위해서는 수일전에 날씨를 알 필요가 있고, 한국의 기상예보를 듣기 위해 라디오를 계량해 갖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한국과 일본의 공안당국은 이번 탈북자가 한국의 뉴스를 통해 세계 정세를 파악하고 있었음을 감안할때, 북한 주민 가운데도 이런 형태로 상황을 냉정하게 분석하고 행동할 수 있는 사람들이 상당수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