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 “조만간 6자회담 재개 어려울 듯”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는 6일 천안함 사태로 말미암아 조만간 6자회담을 재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에 따르면 간 총리는 이날 히로시마에서 열린 ‘원폭 희생자 위령제 및 평화기념식’ 참석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남한의 천안함 침몰에 관여했다는 것이 명백해졌다”면서 “아무 일도 없었던 듯이 6자회담을 재개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나오토 총리는 또 미국의 핵우산에서 벗어나 ‘핵무기 없는 세계’를 주도해야 한다는 아키바 다다토시(秋葉忠利) 히로시마 시장의 주장에 대해 일본은 여전히 핵 억제력이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나오토 총리는 “불명확하고 불확실한 요소가 있는 시점에서 우리 나라(일본)를 위해 핵 억제력이 계속 필요하다고 본다”며 “우리는 핵군축을 강력히 희망하지만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가 확산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현 내각에서 비핵 3원칙을 유지할 것이라면서도 이를 법제화해야 한다는 아키바 시장의 요구와 관련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일본 관방장관도 이날 다른 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