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 “대북정책 ‘대화와 압력’으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21일 정기국회 개원연설에서 대북(對北) 경제제재 여부에 대한 언급 없이 ’대화와압력’으로 대북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북한이 건네온 일본인 납치문제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하면서도 납치문제를 핵, 미사일 문제와 함께 포괄적으로 해결, 북한과의 국교정상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자신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로 중국과의 관계가 냉각된데대해서는 “대국적인 관점에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원칙론을 밝혔고, 자위대의 이라크파견기간 1년 연장에 대해서는 자위대의 재건지원이 계속될 수 있도록 이해해줄것을 국민들에게 요청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주일미군 재배치 협의에 대해서는 ’억지력의 유지’와 미군기지가 밀집한 ’오키나와(沖繩)의 과중한 부담 경감’ 등 원칙을 축으로 진행해가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고이즈미 총리는 학생들의 학력저하를 막기위해 ’학습지도요령’을 전면개편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위해 주력하며, 우정사업 민영화법안을 제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