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 관저에 긴급 北核 대책실 설치

일본 정부는 9일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전해짐에 따라 총리 관저에서 긴급 안보 관계 회의를 소집하고 사실 확인을 서두는 등 정보 수집을 위해 기민하게 움직이고 있다.

또 미국과 한국 등 관계국들과 긴밀한 연락을 취하면서 앞으로의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무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서울을 방문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으로부터 긴급 보고를 받고 미국 등 관계국들과 협력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아베 총리의 외유로 총리직을 대행하고 있는 시오자키 관방장관은 이날 총리 관저의 위기관리 센터에 ‘관저 대책실’을 설치, 관계 장관과 관계부처의 국장급을 긴급 소집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핵실험에 관해 이날 오전 11시께 중국 정부로부터 외교 루트를 통해 방위청 등에 연락이 있었으며, 한국 정부로부터도 이상 지진파 등이 있었다는 연락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핵실험의 위치와 어떤 방식으로 실시됐는 지 등에 중국의 외교 루트를 통해 확인하고 있으며, 방위청을 통해 주일 미군 정보기관과도 긴밀하게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기상청도 북한의 기상 상황과 지진파 등에 대해서도 분석중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만일 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밝혀질 경우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