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총리실, 위기관리센터 대책실 설치

일본 정부는 25일 오전 11시 45분께 북한의 2차 핵실험과 관련, 총리실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하고 관련 정보 수집에 나섰다.

일본 정부는 한국, 미국 등 관계국과 연대해 정확한 핵실험 시점과 내용, 성공 여부, 강행 배경 등에 대한 정보 수집에 착수하는 등 비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로켓 발사에 이은 이번 핵실험 실시를 ‘매우 심각한 사태’로 보고 새로운 유엔 제재결의안 제출 문제도 한국, 미국 등과 협의할 방침이다.

아울러 독자적으로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에 들어갔다.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외상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담을 하고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 이 문제에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외무차관도 이날 총리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엔에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개최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방위성 고위 관계자는 “4월 5일에 발사한 장거리 탄도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는 소형 핵무기를 개발한 것 아니냐”라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의 핵실험 실시가 최종 확인되면 곧바로 관계 성청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소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다른 정부 소식통은 교도(共同)통신에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파는 일본 기상청도 탐지했지만, 핵실험에 의한 것인지는 현 시점에서는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54분께 북한 북부에서 규모 5.3의 지진을 관측했다”며 “진원은 2006년 10월 북한이 지하핵실험을 한 곳과 가까운 장소다. 이 장소는 지진 활동이 활발하지 않아, 어떤 인위적인 진동일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