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당파 의원 방북 추진

일본 자민당의 야마자키 다쿠(山崎拓) 의원 등 여야 의원들이 북한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이들은 북핵 6자회담에서 합의한 북한의 핵프로그램 완전 신고 등 핵폐기 2단계 조치가 이행된 직후를 방북 시점으로 잡고 있다.

이들은 방북을 통해 교착상태에 있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모색할 방침이다.

야마자키 의원은 이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와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외무성 차관에게 이런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의원들 가운데는 이와쿠니 데쓴도(岩國哲人) 의원 등 민주당측 인사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북한측이 일본 의원 방북단을 받아들일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태다.

또 북한은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이들이 방북하더라도 획기적인 돌파구를 마련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