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천안함 대응조치로 조총련 제재 확대”

일본 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한 대북 제재 조치로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이하 조총련) 고위 인사에 대한 일본 재입국 금지 규제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통신은 익명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이같은 제재는 조총련 간부와 북한 당국과의 접촉을 막기 위한 의도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 납북 문제 등과 관련해 조총련 고위급 인사 6명에 대해 일본 재입국 금지 규제를 실시해왔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제재 확대 조치로 재입국 규제가 적용되는 조총련 인사가 약 20명으로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전방위 대북 제재 의사를 밝히고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는 일본의 독자적인 추가 제재와 관련 “돈 사람, 물건 등과 관련된 모든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마에하라 세이지 일본 국토교통상은 25일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만경봉호 등 일본에 입항을 금지하고 있는 ‘특정선박입항금지조치법’을 북한과 관련 있는 모든 선박으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총련 등 일본에 거주하는 인사들을 통한 송금과 현금 공급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고, 규제함으로써 북한의 자금줄을 차단하는 제재 조치도 검토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