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참의원 ‘북한 붕괴’시 대처 논의

일본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는 8일 북한의 ’붕괴 상황’을 가정한 대처방안이 논의됐다.

9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북한 붕괴시 일본인 구출에 대해 “북한에 있는 납치피해자 등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큰 과제”라며 “문제의식을 갖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에) 있을 지 모를 (일본인의) 이름 정도는 파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대북 제재 여부에 대해서는 “최종적으로는 경제제재이지만, 거기에 이르는 다양한 압력을 구사해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켜가겠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도 “(북한이 붕괴하면) 대량의 ’보트피플’이 ’일본해’ 연안 북쪽에 표류하게 된다”며 “위기관리라는 관점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누카가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장관은 “자위권의 발동을 통해 (일본인을) 구하러 가는 방안은 법적으로 정비돼 있지 않다”면서도 “(일본인 수송은) 긴급사태시 외상의 요청에 따라 안전하다는 조건 아래서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